통영소방서, 주택화재 단독경보형감지기 울려 인명피해 막아

김원창 | 기사입력 2020/10/14 [17:25]

통영소방서, 주택화재 단독경보형감지기 울려 인명피해 막아

김원창 | 입력 : 2020/10/14 [17:25]

 


통영소방서(서장 최경범)13일 오전 7시경 통영시 당동의 2층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하였으나, 단독경보형감지기의 작동으로 큰 인명피해를 막았다고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2층 건물의 1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2층 주택에서 취침 중이던 신고자는 단독경보형 감지기의 작동소리에 밖을 보니 1층에서 연기가 분출하는 것을 목격하고 대피하였고, 남편은 연기로 인해 2층에서 뛰어내려 발목부위 염좌 외에 다행히 큰 인명피해 없이 화재를 진화 할 수 있었다.

 

화재원인은 1층 수산물 가게에서 발화한 것으로 보고 현재 조사중에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주택화재 발생 시 단독경보형감지기는 화재를 조기에 감지해 알려주기 때문에 그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는 이제 의무이니 꼭 설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