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기고문] 긴급재난지원금 스미싱 사기 조심하세요! 통영서 당부나서
통영경찰서 경무계 경장 김지훈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20 [16:3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통영경찰서 경무계 경장 김지훈     © 김원창

혹시 최근에 ‘[긴급재난지원금] 상품권이 도착했습니다. 확인해주세요. http://32.52.13.stYmel’ 와 유사한 문자는 받은 적이 있는가? 만약 이런 문자메시지를 받은 적이 있다면 절대 클릭해서는 안 된다. 바로 스미싱 사기이기 때문이다. 스미싱(smmissing)이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fishing)의 합성어로 정부 기관이나 금융기관을 사칭하여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휴대폰 문자(SMS)를 대량 전송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하여 금융 정보·개인 정보 등을 탈취하는 사기 수법을 말한다.

지난 5월 11일부터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용·체크카드 온라인신청이 시작되었다. 이런 기류에 편승해 최근 정부와 금융기관을 사칭한 스미싱 사기가 전국적으로 연이어 발생하고 있고, 각종 절차 안내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 카드사의 안내 문자메시지 발송이 본격화되면서 스미싱 사기 범죄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재난지원금 스미싱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첫 번째, 출처가 불분명한 링크가 포함된 카카오톡·문자메시지는 클릭하지 않고 바로 삭제한다. 두 번째, 스마트폰에 ‘사이버캅’ 앱을 설치한다. 앱에 카카오톡·문자메시지로 전송된 인터넷주소(URL)를 검색해보면 해당 내용이 악성 앱 설치 등을 유도하는 ‘스미싱’ 문자인지에 대한 여부를 알 수 있다. 세 번째, 스마트폰 [환경설정]-[보안]-[디바이스 관리]-[‘알 수 없는 출처’의 √체크 해제]하여 ‘출처를 알 수 없는 앱’ 설치를 제한하고, V3나 알약 같은 모바일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것이 좋다.

만약 이미 스미싱 문자의 인터넷주소(URL)를 클릭했거나 악성 앱을 설치했다면 비밀번호 등 금융 관련 정보를 절대 입력하지 말고 즉시 해당 앱을 삭제해야 한다. 이미 송금·이체를 완료한 경우라면, 경찰(112) 혹은 경찰민원콜센터(182), 불법스팸대응센터(118)에 신고해야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정부, 지방자치단체, 카드사에서 발송하는 긴급재난지원금 공식 안내 문자에는 URL(인터넷주소)을 포함되어있지 않고 전화로 절차 진행을 위한 웹 설치, 계좌이체를 요구하지 않으며, 지급대상이 아니라고 하면서 대출을 안내하는 경우는 없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