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통영문화원, ‘통영 죽도 별신굿’ 사진전 열어
1980년대 김일룡 문화원장이 채록한 죽도 별신굿 사진 30여 점 전시
편집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11 [17:1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문화원(원장 김일룡)은 12월 16일부터 31일까지 16일 간 통영문화원 전시실에서 ‘통영 죽도 별신굿’ 사진전을 개최한다.

 

<통영 죽도 별신굿 사진전>은 1980년대 김일룡 문화원장이 직접 채록한 통영시한산면 죽도의 별신굿 사진을 정리하여 개최하는 전시로 당시의 죽도 별신굿 사진 30여 점이 선보일 예정이다.

 

과거 통영과 거제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 어촌마을에서 행해지던 남해안별신굿은 어민들의 풍어와 마을의 평안을 기원하기 위하여 약 3년을 주기로 정기적으로 행해지던 마을의 공동제의(共同祭儀)였으나, 현재는 거의 사라지고 통영의 한산면 죽도마을에서 전승되어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김일룡 문화원장은 “죽도 별신굿은 무녀가 마을주민들과 밤새 어울려 함께 춤추면서 맺혔던 한을 풀고 질펀하게 한바탕 여흥을 즐기며 마을의 안녕과 번영, 그리고 각 가정의 평안과 풍요를 기원하는 마을 단위의 축제였다.”며 “이번 사진전을 통해 소중한 우리 지역의 문화유산인 남해안별신굿의 보존전승에 미약하게나마 기여할 수 있도록 많은 관람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1987년에 국가무형문화재 제82-라호로 지정된 남해안별신굿은 1996년 남해안별신굿의 보유자로 인정받은 정영만 선생이 현재 계승 및 보존하고 있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