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민 72.5%, 대체공휴일 확대해야…자영업은 49.8% 찬성

생산·기술·서비스직(84.8%), 사무·관리·전문직(83.9%), 학생(79.5%)높고, 자영업(49.8%), 전업주부(63.3%)는 소극적

김원창 | 기사입력 2021/06/15 [14:14]

국민 72.5%, 대체공휴일 확대해야…자영업은 49.8% 찬성

생산·기술·서비스직(84.8%), 사무·관리·전문직(83.9%), 학생(79.5%)높고, 자영업(49.8%), 전업주부(63.3%)는 소극적

김원창 | 입력 : 2021/06/15 [14:14]

 

 

국민 10명 중 7명은 대체공휴일 확대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15일 밝혔다.

 

서 위원장이 티브릿지코퍼레이션에 의뢰해 지난 11일부터 이틀간 전국 18세 이상 1천12명을 대상으로 '공휴일이 주말과 겹칠 때 평일을 대체공휴일로 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응답자 72.5%가 찬성한다고 밝혔다.

 

이중 '적극 찬성'이 48.2%, '소극 찬성'이 24.3%였다.

 

반면 '반대한다'는 응답은 25.1%로 '적극 반대'가 10.1%, '소극 반대'가 15.0%였다. '모름'은 2.4%였다.

 

직업별로 생산·기술·서비스직(84.8%), 사무·관리·전문직(83.9%), 학생(79.5%)에서 찬성률이 높았던 반면, 자영업(49.8%), 전업주부(63.3%)에선 평균을 밑돌았다.

 

한편 '대체공휴일 도입이 경제침체를 극복하고 내수활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찬성 69.6%, 반대 25.7%로 나타났다.

 

자영업(50.6% vs 46.0%)과 전업주부(61.6% vs 33.0%)에서는 다른 직업보다 반대 비율이 높았다.

 

또 '대체공휴일 도입 시 생산성이 저하되고 기업의 부담감이 증가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찬성 48.2%, 반대 44.8%로 집계됐다.

 

역시 자영업(62.6% vs 32.1%)과 전업주부(66.4% vs 25.3%)에선 부작용을 우려하는 응답이 많았다.

 

서 위원장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회 행안위에서 입법공청회와 법안 심사를 하고 국민의 평등한 휴식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