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점식 의원 농협 불완전판매 473억(2015~19년) 발표

정점식 의원, “불완전판매 근절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김원창 | 기사입력 2020/09/25 [14:56]

정점식 의원 농협 불완전판매 473억(2015~19년) 발표

정점식 의원, “불완전판매 근절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김원창 | 입력 : 2020/09/25 [14:56]

 

▲     ©김원창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정점식 의원(국민의 힘, 경남 통영·고성)2020년도 국정감사를 위해 농협에서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5년간 농협금융지주 자회사들의 금융상품 불완전판매액이 무려 473억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었다고 밝혔다.

 

농협이 정점식의원에게 제출한 농협금융지주 자회사별 불완전판매 현황을 보면 총 9,716, 473억원의 불완전판매가 있었고, 이를 자회사별로 보면 농협생명 282, 농협은행 152, 농협손보 39억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농협금융지주 자회사별 불완전판매 현황]

 

 

 

 

한편 옵티머스 사모펀드의 불완전판매 및 사기판매에 대한 계약 취소 요청 등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 불완전판매민원이 급증하여 금년 8월말 기준으로 181건이나 제기되었다. 이를 금감원이 인정할 경우 불완전판매 규모는 수천원에 이를 정도로 그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펀드 전체 설정액의 약 84%에 해당하는 4,327억원(설정원본)을 판매한 바 있다.

 

정점식 의원은 불완전판매로 인한 피해구제를 신청하는 금융소비자들의 대부분이 노인이나 가정주부와 같이 상대적으로 금융역량이 취약한 금융소비자 계층이어서 금융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바라볼 때 문제의 심각성이 더욱 크다고 볼 수 있다, “금융소비자 보호차원에서 불완전판매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등 전사적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