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통영해경, 거제 외포항 해상 밍크고래 혼획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28 [20: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오늘(28일) 오전 7시 30분경 경남 거제시 장목면 외포항 인근 해상에 설치된 정치망 어장에 밍크고래 한 마리가 혼획되었다고 밝혔다.

A호(9.77톤, 정치망)선장이 오늘 오전 정치망 그물을 올리던 중 밍크고래 한마리가 죽은 채로 그물속에 들어있는 것을 발견하고 관라선에 설치된 크레인을 이용하여 고래를 인양한 후 통영해경으로 신고한 것이다.

이번에 잡힌 밍크고래는 길이 4m 60cm, 둘레 2m, 무게 약 0.8톤 가량으로 통영해경 고현파출소에서 금속탐지기 등 탐색장비를 이용하여 불법포획 여부 등 현장을 확인한 결과, 작살 등 불법포획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통영해경은 밍크고래는 우리나라 모든 해안에 분포하고 있으며 정치망 등에서 가끔 혼획되는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

통영해경 고현파출소 김광섭 소장은 “고래는 세계적인 보호종으로 포획 시 불법포획 여부를 철저히 확인해 이상이 없을시 유통증명서를 발급하지만 만약 불법 포획이 확인되면 강력하게 처벌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