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통영해경, 통영 해간도 해상 좌초 선박 발생 구조
오촌항을 출항 해간도 인근에서 경로이탈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14 [16:4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오늘(14일) 오전 8시 48분경 통영 해간도 북서 130m 해상에서 A호(4.99톤, 통영선적, 승선원 1명)가 좌초되어 안전하게 구조 하였다.

A호가 오늘 오전 6시경 오촌항에서 출항하여 이동 중 해간도 인근에서 경로를 잘못 잡아 좌초된 것을 순찰중인 통영파출소 연안구조정이 발견한 것이다.

통영해경 통영파출소 연안구조정은 좌초선박을 발견 후 승선원 안전상태를 확인해보니 이상이 없었으며 이어 도착한 통영구조대가 A호 파공부위 여부를 확인해보니 자력항해가 가능하여 A호에서 섭외한 B호가 A호를 *이초 한 후 자력으로 오촌항으로 입항하였다고 전했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