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시민문화회관·시립도서관 5월 8일부터 부분 재장 재개
시민문화회관과 시립도서관 4개소 5월 8일(금)부터 부분 개관
편집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07 [22: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시(시장 강석주) 코로나-19 대응관련 방역체계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시민문화회관과 시립도서관 4개소(통영시립·충무·산양·욕지도서관), 공립작은도서관 3개소(안정,더팰리스,달아작은도서관)를 5월 8일(금)부터 부분 개관한다.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시민문화회관은 공연장(전시실) 위험도를 감안하여 입장 인원을 제한하는 등 위험도를 낮출 수 있는 방역 조치를 마련하면서 점진적으로 운영을 재개하고, 도서관은 전면 개관이 아닌 자료실만 부분 개관하여 도서대출과 반납서비스, 독서회원 가입이 가능하고 자료열람, 학습실과 디지털자료실 등은 이용이 불가능하다. 정부 방침이나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독서문화프로그램, 열람실 이용, 각종 독서 행사 등은 단계적으로 운영이 재개 될 예정이다.

 

도서관 부분 개관 시 운영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며, 안전한 도서관 이용을 위해 도서관 방문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도서관 내 정해진 동선에 따라 서비스를 이용하여야 한다. 또한 도서관 수시 환기와 소독을 실시하고 이용자 발열체크를 통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자는 방문을 제한한다.

통영시 시설관리사업소장은 “시민의 불편해소와 독서문화 활성화를 위해 시민문화회관과 도서관을 부분 개관하게 되었으며. 코로나-19 감염병 종식이 아닌 만큼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등 생활 방역에 적극 협조 부탁드린다.“ 고 전했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