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통영해경, 무인기 이용 해상순찰 중 해양환경관리법 위반 업체 적발
선박해체신고 대상인 B호(유조선, 194톤) 신고하지 하지 않고 선박 해체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01 [14: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28일 오후 3시경 무인비행기를 이용해 해상순찰 중 통영의 A업체가 선박해체신고를 하지 않고 선박을 해체하는 것을 적발하여 조사중에 있다.

 

영해경은 무인비행기를 이용하여 해상순찰을 하던 중 선박해체 의심현장이 확인되어 집중감시를 실시하고 현장을 방문하여 선박해체신고 대상인 B호(유조선, 194톤)를 신고하지 하지 않고 선박을 해체 하는것을 적발하였다고 전했다.

 

통영해경은 4월 24일부터 28일까지 A업체에서 선박해체신고대상인 B호를 신고하지 않고 선박해체작업을 한 것으로 파악되었고 이는 해양환경관리법 제 111조(선박해체의 신고 등)을 위반하여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사항이라고 전했다.

 

2019년 12월에 통영해양경찰서에 배치된 고정익 무인비행기는 최대 90분 이상, 반경 10km까지 비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어 그동안 해양오염사고 감시, 수색구조 및 해양 안전관리 업무를 수행하는 통영 관내 해양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수행해 왔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앞으로도 최첨단 무인비행기를 이용하여 주기적인 해상순찰을 통해 관내 해양환경 불법행위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