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통영 관광사업체, 코로나-19에 총력 대응나서
청정지역 이미지 마케팅 관광 안전지대가 될 수 있도록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2/18 [16: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지난 2월 17일(월) 통영리스타트 플랫폼에서 최근 급격히 위축되고 있는 지역관광산업의 코로나-19에 대한 총력대응을 위해 시와 관광사업체 및 단체대표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관광사업체 간담회를 가졌다.

 

최근 통영시의 관내 여행업, 숙박업 등의 코로나 영향에 대한 모니터링 결과를 보면, 호텔 등의 객실 점유율은 평소 주말 80% 정도에서 40% 이하로 떨어졌고, 여행업은 방문예정 수학여행단 전면 취소 등 전체 90% 이상의 예약 취소율을 보이고 있어 심각한 수준이다. 이에 지역 관광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해 대책을 강구하고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마련하였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업체들의 경영상 어려움 호소와 함께 ▲소상공인 지원방안 ▲경영자금 지원 ▲업체 방역소독 지원 ▲착한가격업소 선정 ▲20대를 위한 관광볼거리 제공 ▲손소독제 및 마스크 등 예방용품 지원 등 다양한 의견들이 논의되었다. 앞으로 시는 이날 건의된 내용에 대해서는 담당부서와 적극 협의해서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경남도 중소기업 긴급경영자금 지원(400억원), 지방세 징수유예, 경영안정자금(500억원) 지원 등의 정보도 제공하여 업체들의 긴급 재정악화를 막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였다.

 

한편, 고영호 통영시 문화관광경제국장은 이날 회의에 참석하면서“아직 우리지역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없으므로, 이럴 때 일수록 청정지역 이미지 마케팅에 최선을 다해 통영이 관광 안전지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참석자들을 격려했다.

 

앞으로 통영시는 2020 고성 공룡세계엑스포 기간(2020.4.17. ~ 6.7.)동안 행사장 내에 통영 관광홍보관을 운영하는 등 바이러스 청정도시 이미지를 내세워 관광객을 지속적으로 유치하는 데 전 관광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생각이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