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에헤라 디야, 바람분다, 통영연을 날려보자’
통영관광개발공사, 정월대보름 맞이 다양한 체험행사 운영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1/28 [16: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관광개발공사(사장 김혁)는 오는  2월 8일 (토) 정월대보름을 맞이하여 삼도수군통제영에서 다양한 체험행사를 통해 관광객 맞이에 나선다.

 

이번 행사는 ‘에헤라 디야, 바람분다, 통영연을 날려보자’ 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통영연날리기 체험행사를 시작으로 온돌방 체험, 민속놀이 체험과 더불어 임진왜란 당시 신호연으로 사용되었다고 추정되는 통영연 전시를 선보인다.

 

또한, 내아에서는 문화재를 활용한 온돌방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신청자에 한해 직접 아궁이에 장작을 넣어 군불을 지펴볼 수 있으며, 온돌방 안의 다양한전통차도 무료 시음이 가능하다.

 

민속놀이 체험장에서는 윷놀이와 제기차기, 투호던지기 등 각종 체험을 통해 동심으로 돌아가는 기회가 마련되어 있으며, 윷점을 통해 한 해 운을 점쳐볼 수 있다.

 

통영관광개발공사 김혁 사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통영연에 얽힌 역사를 알리고, 새해 액운을 연에 담아 멀리 날려버려 새해에는 만사형통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삼도수군통제영 입장료는 성인 3,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000원이며 통영시민은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이며 매표는 5시에 마감된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