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산양읍 세포마을 위관옥 사무장,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농촌복지, 마을공동체 활성화, 주민소득 향상 및 일자리 창출 공로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1/13 [22: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김원창


‘가는이 고개’로 유명한 통영시 산양읍 세포마을을 경남의 대표적인 농어촌체험마을로 발전시킨 위관옥 사무장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받았다.

산양읍 세포마을(이장 신성안)은 세포농어촌체험휴양마을 위관옥 사무장(50)이 농촌교육 ․ 문화 ․ 복지사업을 통해 마을공동체에 활력을 불어넣고 농어촌체험프로그램을 활성화하여 주민소득 향상과 일자리를 창출한 공로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2017~2019년 농어촌희망재단의 ‘농촌 교육 ․ 문화․ 복지지원사업’에 공모하여 확보한 예산을 바탕으로 ‘가는개 마을해설사’과정을 개설하여 주민들이 잊혀져 가는 마을이야기와 명소를 다시 보는 계기를 마련하였고, ‘가는개 메구교실’ 프로그램을 통해 40여년간 잊혀졌던 마을 메구(농악)를 새롭게 시작하여 마을의 크고 작은 행사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가는개 쟁이마을 공작소’프로그램으로 ‘쟁이마을’이라는 별칭에 걸맞게 나전칠기공예, 압화공예, 풀잎공예, 지끈공예, 한지공예, 도자기공예, 천연비누, 천연염색 등을 체험마을프로그램으로 녹여내 세포마을을 찾는 체험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세포마을 주민들은 농산물 수확체험, 공예체험, 요리체험, 단체급식 지원 등 농촌체험마을 프로그램 강사로 활동하여 주민소득도 향상되고 일자리도 창출되는 한편 체험객들에게는 크고 작은 즐거움을 주고 시골의 따뜻한 정서를 전달하는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

어린이와 가족, 유치원, 학교, 마을 단위의 방문객들이 늘어나면서 봄이면 진달래화전체험, 감자, 매실 수확 체험, 여름과 가을에는 무화과 수확 체험과 무화과잼 만들기 체험에 마을 특산물을 사용하고, 주민들이 체험강사로 활동하면서 마을과 주민의 소득도 증대되었다.

또한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의 마을문화공동체 ‘문화우물’사업을 통해 옛날부터 전해 내려오는 마을 이야기를 마을 주민들의 손으로 직접 그리는 ‘마을 이야기 그림책’을 2017년부터 해마다 한권씩 만들어 오고 있다.

2017년에는 마을 입구에 있는 비석인 월성정씨부인 영세불망비에 얽힌 이야기를 바탕으로‘가는개 할매요’를 제작한데 이어, 2018년에는 TV 전설의 고향에도 방영된 세포고개의 귀신 이야기 ‘가는이 고개’를, 2019년에는 마을 무덤에 얽힌 ‘나붓등’을 발간했다.

마을 이야기 그림책 발간을 계기로 해마다 마을축제를 열고 있으며, 40년만에 재결성된 세포마을 메구패가 공연을 하고, 일소일소 치매예방 프로그램과 가는개 쟁이마을 공작소 프로그램에 참여한 주민들의 작품 전시, 마을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 3종을 축제에 선보여, 마을 주민과 출향인, 방문객들이 함께 즐기고 나누면서 농촌마을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위관옥 세포농어촌체험마을 사무장은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는 마을 주민들이 많아지고, 체험마을을 찾는 분들의 재방문 횟수가 늘어나면서 마을 공동체가 활성화되고 주민들의 소득이 늘어나서 기쁘다”면서 “우리 마을 주민들께서 흥이 많고 즐거운 마음으로 참여해 주셔서 체험마을 운영이 활성화될 수 있었다”고 마을 주민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