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2019년 청렴도 측정결과’ 통영은 한단계 하락 고성군은 두단계 상승 발표
LH는 2년연속 4등급을 받아 개선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09 [22:3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민권익위원회는 9일 609개 공공기관(중앙행정기관 45개, 지방자치단체 243개, 교육·교육지원청 91개, 공직유관단체 230개)에 대한 ‘2019년 청렴도 측정결과’를 발표했다.

 

국가권익위에서 9일 발표된 통영과 고성의 청렴도가  2018년에 비해 통영시는 한단계 하락한 3등급을 받은 반면 고성군이 2등급이 상승한 2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청렴도 1등급은 사천시가 유일하게 최고 등급을 받았다.
 
도내 18개 시·군 가운데 김해시는 종합청렴도가 작년 2등급에서 올해는 4등급으로 두 등급 내려갔다. 거제시는 작년 3등급에서 올해는 4등급으로 하위권을 한 계단 주저앉았다. 군 단위에서는 하동군, 함양군, 합천군 등 3개 군이 4등급을 받아 다른 기관들에 비해 종합청렴도가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사천시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종합청렴도 1등급(외부 청렴도 2등급, 내부청렴도 1등급)을 받았다. 밀양시는 작년 4등급에서 올해는 3등급으로 상승했다. 반면 창원시는 작년 1등급에서 올해는 2등급으로 떨어졌으나 최근 3년동안 꾸준히 1∼2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통영시는 작년 2등급에서 올해는 3등급으로 내려갔다. 진주시와 양산시는 2년 연속 2등급과 3등급을 유지했다.

군 단위에서는 의령군·함안군·창녕군·고성군·산청군 등 5개 군이 2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령군은 작년 4등급에서 올해는 2등급으로 두 등급을 뛰었다. 반면 하동군은 작년 3등급에서 올해는 4등급으로 내려갔다.

도내 혁신도시에 소재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년연속 4등급을 받아 청렴도 개선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남동발전은 2년연속 2등급을, 한국승강기안전공단과 한국세라믹기술원은 각각 1등급 내려간 3등급, 국방기술품질원 3등급, 창원시설공단은 1등급 상승한 2등급을 각각 받았다.

전체 공공기관의 종합청렴도는 지난해보다 0.07점 오른 8.19점으로, 3년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종합청렴도는 7.94점, 지난해 8.12점이었다.

종합청렴도는 △공공기관과 업무 경험이 있는 국민(외부청렴도) △공공기관의 공직자(내부청렴도) △전문가·정책 관련자(정책고객평가) 등이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와 부패사건 발생 현황 등을 바탕으로 산정된다.

전체 기관의 외부청렴도는 8.47점으로 지난해보다 0.12점 올랐지만, 내부청렴도(7.64점, 0.08점↓)와 정책고객평가(7.45점, 0.16점↓)는 지난해보다 하락했다.

부패 사건이 발생해 감점된 공공기관은 총 146곳으로, 총 376건의 부패사건이 점수에 반영됐다.

부패사건 유형별로 행정기관은 금품수수(41.7%), 공금 횡령·유용(21.9%), 향응수수(12.8%), 직권남용(11.1%) 순으로 많았다. 공직유관단체의 경우금품수수(38.6%), 향응 수수(31.8%), 채용비리(11.4%) 순으로 나타났다.

종합청렴도는 기관 유형별로 공직유관단체(8.46점), 교육청(8.07점), 중앙행정기관(8.06점), 기초자치단체(7.99점), 광역자치단체(7.74점) 순으로 높았다.

권익위는 기관 정원 등을 고려해 14개 유형을 나눈 뒤 각각의 유형에서 종합청렴도 점수에 따라 1∼5등급을 부여했다.

청렴도 조사는 지난 8∼11월 전화·온라인상에서 총 23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건리 권익위 부위원장은 “이번 측정 결과는 청렴도가 3년 연속 상승 추세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정부의 반부패 개혁 성과를 일반 국민, 공직자 모두가 체감하도록 지속해서 반부패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