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는 한파(寒波)를 이긴다
도천동 맞춤형복지팀, 사각지대 발굴하여 다각적인 복지서비스 지원해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10 [21:2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천동 행정     © 김원창


도천동(동장 김상만)은 한파가 잦아지는 겨울을 맞아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1월 말, 박○양(남, 64세)님은 복수 증상으로 일상생활은 물론 호흡도 곤란한 상태에서 이웃의 신고전화 한 통으로 발견되었다.

 

맞춤형복지팀에서는 신고접수 즉시 적십자병원 희망진료센터에 연계하여 진료를 실시하고, 부양의무자 상담 후 국민기초생활보장급여를 신청하였다.

응급진료, 검사 및 입원치료를 통해 병세 호전되어 퇴원한 박○양씨는“무엇보다 꿈에도 보고 싶었으나 차마 만날 수 없던 아들을 만나도록 도와줘 놓았던 삶의 끈을 다시 붙들 수 있게 되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도천동 맞춤형복지팀은 월동침구를 지원하고 향후 결식 예방 및 영양실태 개선을 위해 특수시책으로 추진 중인 “사랑 가득 찬(饌)”사업을 연계하여 밑반찬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