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첫 문화재 야행(夜行) 전국 최우수사업 선정되다!!
편집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05 [19: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 문화재 야행’이 문화재청 주관 ‘2019년 지역 문화재 활용 최우수 사업’으로 선정됐다.

통영시와 (사)통영무형문화재보존협회는 5일 충남 보령 비체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하반기 문화재청 문화재 활용 워크숍 중 진행된 시상식에서 최고의 영예인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통영시는 2019년 처음 문화재야행 개최도시로 선정되어 전국 최우수사업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문화재청 공모사업 중 문화재 야행 분야에서 올해 문화재 야행을 개최한 27개 도시 중 통영시가 선정되었다. 2016년 시작된 문화재 야행(夜行)은 문화재청공모사업으로 문화재가 밀집된 전국 곳곳에서 야간형 문화 향유·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이다. 올해 통영 문화재 야행은 ‘12가지 보물을 찾아라’ 를 주제로 문화동 통제영일원에서 6월, 10월 2회 개최하였다. 통제영 복원 후 최다 방문객이 통제영을찾았으며, 통영 문화재 야행행사는 올해 처음 개최되었지만 풍성하고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이면서 통영의 대표 야간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하였다.강석주 통영시장은‶2020년 통영 문화재야행(夜行)은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웃고 즐길 수 있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 며, ‶오직 통영만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야간형 문화향유 프로그램을 통해 통영다움의 색다른 문화콘텐츠를 통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 고 말했다.

한편, 통영시는 2년 연속 문화재 야행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2019년에는 5억4천만원, 2020년에는 5억 9천만원 사업비를 확보하여 야간형 문화 관광 콘텐츠와 무형유산이 어우러진 명품 축제로 거듭날 수 있게 되었으며, 통영시의 풍부한 문화예술이 더욱 빛을 발하는 야간 문화행사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전망된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