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캠코, 경남지역 아동․청소년의 독서환경 개선을 위한 ‘캠코브러리 23호점’개관
지역아동과 청소년들의 문화․교육 사각지대 해소 기여할 것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07 [17: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는 11월 6일 통영시 용남면 소‘새통영지역아동센터’에서 캠코브러리 23호점」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문창용 캠코 사장과 강석주 통영시장, 강혜원 통영의회 의장, 최영운 대한적십자사 경남지사 사무처장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캠코브러리(KamcoBrary)」는 ‘캠코(Kamco)’와 ‘도서관(Library)’의 합성어로캠코가 지난 2015년부터 지역아동 및 청소년들의 학습문화 개선과 독서 활동 지원을 위해 지역아동센터 내 노후 공간을 리모델링하여 작은도서관을 마련해주는 캠코의 대표적인 교육 기부 사회공헌활동이다.

캠코는 지금까지 부산, 서울, 대전, 대구 등 전국 총 22곳에 캠코브러리를 설치했으며, 설치 후 5년간 도서 기증 및 독서지도 프로그램 활동 지원을 통해 소외 계층의 독서환경 개선 및 아동청소년들의 건전한 여가활동을원하고 있다. 이번에 개관한「캠코브러리 23호점」은 지난 2017년 창원시에 이어 경남지역에서 두 번째로 설치된 작은도서관이다.

특히 「캠코브러리 23호점」은 다문화가정 아동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통영시외곽의 새통영지역아동센터 내에 설치됐으며, 신규 도서 및 캠코 경남지역본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도서 총 600여권을 비치함으로써향후 지역아동과 청소년들의 문화․교육 사각지대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