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제2회 섬의 날 기념행사, 통영 유치
‘2020년 섬의 날 기념행사’ 통영 유치성공, 섬이 빛나는 축제한마당 열려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06 [11: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도서개발촉진법에 따라 88일 국가기념일로 제정 된 20202회 섬의 날기념행사 개최지로 한려수도의 심장, 한국의 나폴리 경남 통영시가 최종 결정됐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9월부터 제2(2020) 및 제3(2021) 기념행사에 대한 유치 신청을 각각 받아 서면·현장·프리젠테이션(PT) 3단계 심사를 거쳐 개최 여건의 우수성, 행사계획의 창의성·적정성, 지자체의 개최 열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개최지를 최종 결정하였다.

 


 

                   기념행사 유치선정 : 2(경남 통영), 3(전북 군산)


 

 

이번 섬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 선정을 위해 5개 시·도에서 열띤 유치 활동을 벌였지만 아름다운 섬에서 아름다운 한려해상의 섬들을 보면서 개최해야한다.”는 경상남도와 통영시의 강력한 유치 의지가 심사위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아 결국 통영시에서 유치하는 좋은 결과가 만들어졌다.

 

 

행사는 202088일 부터 10일까지 3일간 통영국제음악당, 도남관광단지 일원에서 기념행사, 전시행사, 학술행사, 부대행사로 나누어 진행된다.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섬의 날 기념식으로 시작되는 이번 행사에는, 도남관광단지 야외 20,000에서 섬 홍보 전시관과 공연장, 특산물 판매장이 설치되어 방문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기간 동안 지역주민 및 관광객에게 여객선 운임 할인 및 섬 팸투어를 실시하여 도내 섬을 알릴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예정이다.

 

아울러 같은 기간 매년 개최되는 통영한산대첩축제와 2020년 세미트리엔날레를 연계하여 개최함으로써 섬의 날기념행사의 의미를 넘어 온 국민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이번 행사가 개최되면 5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통영시와 인근의 거제시, 고성군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어 고용위기·산업위기로 침체되어있는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되고, 2016년부터 급격하게 쇠퇴하고 있는 지역관광산업의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