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무역분쟁으로 판로 막힌 통영장어, 군 신규 급식으로 추가지정
양문석 위원장과 소속시의원 서울등 도시 홍보에 나서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20 [15: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근해통발수협의 통영바다장어가 국군 장병 식탁에 오른다. 국방부는 일본과의 무역 분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근해통발업계의 사정을 고려해 2020년 군대 신규급식 제안품목으로 통영 바다장어를 추가 지정했다.

 

근해통발수협은 “국방부에 6톤, 1억 2000만 원 규모의 붕장어를 납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납품하는 붕장어는 육군 제7군단 소속 장병 2만여 명에게 3회에 걸쳐 급식될 예정이다.

 

국방부의 이번 결정으로 근해통발업계는 한숨 돌리게 되었다.

붕장어는 그동안 생산량의 절반 이상을 대일 수출에 의존했으나, 최근 불거진 일본과의 무역 분쟁 등으로 수출이 끊어지게 된 이유이다. 또한 일본 아베 정부가 검역을 강화하고 현지 수입상들도 납품단가를 낮출 것을 요구해왔다.

 

근해통발수협에 따르면 현재 보유한 붕장어 냉동품은 약 360톤에 달하며, 그동안 내수 판로 개척을 위해 국내와 해외 시장 판로에 촛점을 맞춰왔다.

 

지난달 23~24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중소기업박람회를 비롯해 27일에는 서울시청 판촉행사, 28일 서울 상생상회 특판전에 참여했다. 이러한 판촉홍보활동에는 양문석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통영시의원 5명 전원과 함께 참여하여,서울시 지하철 중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사당역과 잠실역에서 지하철 특판전도 열었고, 이달 초에는 함양 산삼축제에도 참가했다.

 

국방부의 신규급식 추가 결정과 내수 판로 개척에는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통영고성지역위원장의 역할이 자대했다. 양 위원장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당·김해)을 만나 군대 신규급식 품목 추가를 위한 협조와 지원을 끌어냈다.

 

 

또한 박원순 서울시장과도 만나 서울시의 판촉행사 개최 등 아낌없는 협조와 지원을 끌어냈으며, 국회 농해수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과 만나 해수부가 가격안정화 정책으로 5대 수산물을 직접 수매할 수 있는 정책을 펼치고 있으나 현재 제외된 장어를 포함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양문석 위원장은 “정부의 통영 바다장어에 대한 관심과 지원으로 일부 판로를 확보했지만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라며 “어업인들의 생존권 확보를 위해 조선. 자동차등 대규모 제조업을 가지고 있는 대기업의 구내식당 납품 등 다각적인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