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삼도수군통제영의 숨결, 통제영 둑제(纛祭) 재현을 위한 학술발표회 개최
역사적 고증을 통한 ‘승리와 평화의 기원, 둑제(纛祭)’의 성공적 재현을 기원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17 [18: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문화원(원장 김일룡)은 역사적 고증을 통한 통제영 둑제의 성공적인 재현을 위하여 9월 19일(목) 오후 2시에 통영문화원 동락마루에서 통영문화원 김일룡 원장의 <통제영 둑제(纛祭) 연구>와 승전무보존회 김정련 회장의 <둑제 무무(武舞) 연구>를 주제로 한 학술발표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발표회는 지난 5월 문화체육관광부의 한국문화원연합회 공모사업인 ‘2019 지방문화원 원천콘텐츠 발굴지원 특화사업’에 통영문화원이 최종 선정되어 추진 중인 ‘승리와 평화의 기원, 둑제(纛祭)’ 사업의 일환이다.

 

 

김일룡 문화원장의 <통제영 둑제(纛祭) 연구>에는 통제영 둑제의 유래와 둑제의(纛祭儀), 의장과 복식, 악무 및 병조에서 주관하는 중앙의 둑제와 통제영 지방 군영의 둑제 비교 등 통제영 둑제에 관한 모든 것이 담겨있다.

 

김정련 승전무보존회장은 <둑제 무무(武舞) 연구>를 통해 여타의 제의와는 다른 간척무, 궁시무, 창검무 등 둑제만의 무무(武舞)에 대하여 집중 조명한다.

 

 

김일룡 통영문화원장은 “장엄했던 통제영 둑제의 복원 및 재현으로 통영의 전통문화가 활성화 되고, 민족문화를 계승·발전하는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이번 학술발표회의 의의가 크다.”며 “이번 학술발표회를 통해 삼도수군통제영으로서의 통영이 가지는 역사적 가치가 재조명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둑제는 현 뚝지먼당의 둑소에 모셨던 둑기에 드리는 제사로 통제영에서는 매년 경칩과 상강일에 둑제를 올린 기록이 전해지고 있으며, 통영문화원 둑제 재현 행사는 다가오는 10월 24일(목) 상강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