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통제영에서 바라본 제58회 통영한산대첩축제
- 통영만의 역사·문화와 함께 하는 풍성한 볼거리와 체험거리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8/03 [23: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제58회 통영한산대첩축제를 다가오는 8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이순신의 물의 나라라는 주제로 도남관광단지 및 통영시 일원에서 개최한다.

 

이순신 장군의 테마 축제 가운데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와 규모를 자랑하는 통영한산대첩축제는 통제영의 300년의 역사와 이순신, 한산대첩의 승전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축제로 역사·문화와 재미가 함께하는 통영만의 풍성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한다.

 

 

 

10일 오후 4시 통영충렬사에서 성공적인 축제를 기원하는 고유제를 시작으로 통제영에서 한산대첩광장까지 군점 및 이순신장군 행렬 재현과 함께 시민, 관광객이 함께 참여하는 버블 코스프레 거리 퍼레이드가 이어진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한산대첩 재현'은 11일 오후 18:00시 한산만 일대에서거북선비롯한 100여척의 어선이 특수효과 등을 통해 한산대첩을 재현하며, 올해는 장소를 옮겨 통영국제음악당 뒤편에서부터 이어지는 수륙터 해안길에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재현 행사에 앞서 하늘에서는 공군 블랙이글스 축하비행이 25분간 화려하게 펼쳐진다. 그 외에도 공중한산해전, 거북선과 함께 놀자, 이순신장군 전통무예시연 등 도남관광단지 축제장에서는 역사와 재미가 연계된 다양한 컨텐츠를 통해 시민,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축제기간 동안 모형거북선 및 판옥선, 활 만들기 등 직접 만들고 즐기는 이순신학교 스탬프 투어 및 체험활동, 이순신·한산대첩 아동그림그리기 대회, 승전고를 울려라, 나전칠기 체험 등 아이와 가족이 함께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상시 운영한다.

 

통영시 관계자는‘역사·문화와 재미가 함께 하는 통영만의 축제를 맘껏 즐기기를 바라며, 무엇보다 축제에 참여한 시민, 관광객의 안전과 여름철 폭염대비 등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