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강석주 통영시장, “굴 껍데기 처리에 혁신이 필요하다
혁신과제로 선정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30 [20: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시(시장 강석주)가 굴 껍데기 처리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지난 5월 28일(화) 시장실에서 굴 껍데기 처리와 관련 어업진흥과를 비롯한 5개 부서장과 팀장 등 관계자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 실태와 문제점을 공유하고 원활한 처리를 위한 방안에 대해 협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부서 간 협의에서는 먼저 민·관협의체 구성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민·관협의체는 행정에서는 어업진흥과, 해양개발과, 자원순환과, 농업기술과, 기획예산담당관실 등 5개 부서와 민간에서는 굴수협, 어민단체, 환경단체, 통영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으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민·관협의체는 굴 껍데기 발생과 처리에 대한 현 상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준설토 투기 건의를 비롯한 굴 자원화 시설 용역 추진 그리고 관련법과 제도 정비 등 개선 방안을 위한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통영시는 굴수협과 합동으로 굴박신장과 가공공장은 물론 간이집하장과 패화석 비료공장 등 현재 적재되어 있거나 처리가 필요한 물량을 6월 중에 조사하고 파악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처리 방안 마련을 위해 경상남도와 유기적인 업무 협의 및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경상남도지사 직속 사회혁신추진단(단장 윤난실)에서도 굴 껍데기 발생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처리를 위해 적극 협조할 뜻을 밝혔다.

 

굴 껍데기 발생량은 전국적으로 매년 280,000톤 정도 되며, 이 중 통영시는 150,000톤이 발생하여 채묘용 15,000톤과 비료용 105,000톤 등 120,000톤이 처리되고 있으나, 처리되지 않는 30,000톤은 박신장 주변이나 간이집하장에 야적되고 있어 현재까지 그 양이 133,000톤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통영시가 그나마 기대를 걸고 추진했던 용남 장평지구 공유수면매립 기본계획(176,500㎡)과 관련한 전략환경영향평가가 올해 초 환경부 협의에서 부동의 됨에 따라 매립 자체가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나타나 더욱 큰 어려움에 봉착했다.

 

이에 강석주 시장은 그동안 국회와 정부부처 등을 방문하여 굴 껍데기의 처리를 위해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고 건의했으나 현재까지 뚜렷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통영시 관계자가 밝힌 굴 껍데기 처리 대안은 준설토 투기장 반출 투기, 해양배출 전용 투기장 남해안 추가 지정, 산업단지 조성 및 공유수면 매립 시 성토제로 활용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인공어초·테트라포트·보도블럭 등 친환경제품 생산, 패화석비료 공급물량 확대 및 대북지원사업 공급 추진, 사업장 폐기물 분류에서 삭제하고 비중1.2이하의 분쇄된 굴 껍데기를 해양에 배출 가능하도록 하는 관련 법령 및 제도 개선 등이다.

 

회의를 주재한 강석주 시장은 “통영수산업의 핵심 중의 하나가 바로 굴양식이다. 굴 껍데기의 원활한 처리가 되지 않으면 굴의 지속적인 생산과 양식업 발전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굴 껍데기 처리에 혁신이 필요하다”며 다함께 지혜를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통영시는 부서 간 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혁신과제로 선정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함과 아울러 경상남도와 정부 그리고 국회를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지원을 요청하는 등 굴 껍데기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서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