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통영시, 2019년 고용․산업위기지역 희망근로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공공일자리 68개 사업장 330명, 2월 7일부터 2월 13일까지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07 [21: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어려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실직자 생계안정 도모를 위해 2월 7일부터 13일까지 2019년 고용․산업위기지역 희망근로지원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참여대상은 사업개시일 현재 만 18세 이상 근로능력이 있는 실직자(배우자 포함) 및 취업취약계층 등의 실업자로 공원관리사업 외 67개 사업에 330명을 모집하며, 근로조건은 만 65세 미만은 주 40시간 이내(일 8시간) 만 65세 이상은 주 15시간 이내(일 3시간) 근무가 원칙이다.

사업 참여자는 주차․연차 유급휴일 부여 및 4대 사회보험에 가입되며 임금단가는 2019년도 최저시급 8,350원을 적용받아 만 65세 미만은 일급 66,800원(일 8시간 근무시) 만 65세 이상은 일급 25,050원(일 3시간 근무시)이며 1일 5,000원 범위내에서 부대경비가 지급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주민등록증 등 신청자 본인을 확인할 수 있는 증명자료, 실직자(2015.1.1. 이후)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 취업취약계층 증빙서류 등을 지참하고 2월 13일까지 주소지 읍면사무소나 동주민센터․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되며, 사업기간은 3월 4일부터 5월 28일까지 3개월간 시행한다.

시 일자리정책과 정호원 과장은 “올해 정부 목적예비비 13억5천만원을 지원받아 희망근로 지원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어려운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상반기 내 사업을 신속하게 시행하고자 하며 실직자, 실직자 가족,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 지원을 위해 공공일자리 제공에 차질이 없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