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통영시 환경과장 김용우 ‘2018년 이근호상’ 수상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16 [18: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시 김용우 환경과장이 사단법인 이근호기념사업회에서 선정한 ‘2018년도 이근호상’을 수상했다.

이근호상은 이근호기념사업회에서 마을활동가 故이근호의 정신을 기리고 그 뜻을 확산시키기 위해 전국 마을만들기현장의 활동을 응원하고, 공동체정신으로 우리사회의 변화를 상상하고 만들어가는 인물과 사례를 발굴하여 수여해 오고 있는 상이다.

김용우 환경과장은 1945년 해방이후 가정집 형태의 윤락가가 형성돼 낙후지역으로 꼽혔던 명정동을 발상의 전환을 통해 명정동의 뛰어난 경치와 숨어있는 이야기를 찾아내어, 주민 한 분 한 분 찾아다니며 “우리 다 같이 잘 살아보자”는 마음을 모아 ‘마을 만들기’사업을 펼쳐 행복한 동네, 사람들이 많이 찾는 명정동으로 변모시켰다.

2015 행정안전부 희망마을 조성 및 지역공동체 활성화 사업에 선정, 사업비 4억 원을 지원받은 명정동의 서피랑 음악정원, 피아노 계단, 윤이상 학교 가는 길, 박경리 문학 길은 이미 통영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부상하고 있다.


이근호상 수상에 대해 김 과장은 “공무원으로서 당연한 소임을 했을 뿐인데 상을 받게 되어 기쁘면서도 한편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소외되고 그늘진 곳을 찾아다니며 모두가 함께 행복한 통영을 만들어가는 일에 집중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편, 2018년 이근호상 시상식은 10월13일(토) 19시에 경기도 수원시 경기상상캠퍼스에서 열렸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