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2017 통영문학상 4개 부문 수상자 선정
청마문학상 천양희, 김춘수시문학상 김산, 김상옥시조문학상 문희숙, 김용익소설문학상 조해진
김원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8/21 [14:3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통영시문학상운영위원회(위원장 고동주)는 지난 8월 17일 “2017 통영문학상의 청마문학상, 김춘수시문학상, 김상옥시조문학상, 김용익소설문학상”의 4개 부문 수상자를 발표했다. 

2017 통영문학상은 2016년 7월 1일부터 2017년 6월 30일 기간 중 전국에서 출간된 모든 작품집을 대상으로 예심, 본심위원의 엄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선정됐다. 

▲ 천양희, 청마문학상 수상자    
청마문학상 수상자는 천양희 시인으로 작품집"새벽에 생각하다(문학과지성사, 2017, 3.)"를, 김춘수시문학상 수상자는 김산 시인으로 작품집 "치명(파란, 2017. 5.)"을 선정했다.

또 김상옥시조문학상 수상자는 문희숙 시인으로 작품집 "짧은 밤 이야기(고요아침, 2016.10.)"가, 김용익소설문학상 수상자는 조해진 작가로 작품집 "빛의 호위(창비, 2017. 2.)"로 선정됐다. 

청마문학상 수상자에게는 상금으로 2천만 원이 수여되며 그 밖의 수상자에게는 1천만 원 씩의 상금이 수여된다.

2017 통영문학상 시상식은 10월 21일 통영시민문화회관 소극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이번 청마문학상 본심심사는 정과리 문학평론가(연세대 교수), 홍신선 시인(전 동국대교수), 김기택 시인(경희사이버대 교수)이 맡았다.

또 김춘수시문학상에는 김수복 시인(단국대 교수), 최영철 시인이, 김상옥시조문학상은 유자효 시조시인(방송인), 김복근 시조시인이, 김용익소설문학상은 우찬제 문학평론가(서강대 교수), 이승우(소설가, 조선대 교수)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 인터넷통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