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경, 영예로운 정년 퇴임식 가져

선배님들이 갈고 닦은 길, 더욱 정진하여 부끄럽지 않은 후배가 되겠다.

김원창 | 입력 : 2022/06/30 [17:12]

 

통영해양경찰서(서장 한동수)는 오늘(30) 30여 년간 바다를 지켜온 해양경찰관에 대한 정년퇴임식을 가졌다.

 

이번 퇴임식은 해양경찰관으로 거친 파도와 싸우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해온 퇴직자들의 공로를 기리며 정부포상(훈장)과 재직기념패를 수여 하였으며,오랜 기간 공직의 길에 전념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배우자에게는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꽃다발을 전달하였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선배님들이 갈고 닦은 길, 더욱 정진하여 부끄럽지 않은후배가 되겠다.”며 퇴직하시는 선배들의 제2의 인생을 응원하는 뜨거운 박수도잊지 않았다.

 

퇴직자들은 거친 바다와 함께한 세월이 벌써 30여년이 지나 퇴직한다는 사실이 실감나지 않는다.”비록 제복을 벗고 해양경찰을 떠나지만 든든한후배들의 모습을 보니 걱정 없이 떠날 수 있을 것 같다. 항상 지켜보고 응원하겠다.”고 애정이 담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코로나19 방역지침이 완화됨에 따라 가족과 동료들이 한자리에모여 퇴직자의 재임기간 공로를 되새기고 석별의 정을 나누는 뜻 깊은 자리가 되었다.

광고
광고
광고
해양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