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립 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 국가등록문화재 등록

근현대 공예의 효시이자 산실로 역사적 의미 커

김원창 | 기사입력 2021/01/04 [14:45]

경상남도립 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 국가등록문화재 등록

근현대 공예의 효시이자 산실로 역사적 의미 커

김원창 | 입력 : 2021/01/04 [14:45]

 



통영시 항남동 소재 경상남도립 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국가등록문화재로등록(문화재청 고시 제2020-148, 등록번호 제801) 됐다.

 

경상남도립 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는 조선시대 통제영의 12공방의 맥을 잇는 나전칠기 공예의 현장이다. 해방과 전쟁기를 거치며 나전칠기 전문 공예교육이 실시된 곳으로 근현대 공예의 효시이자 산실로 역사적인 의미가 크다고 인정받아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되었다.

 

통영시는 경상남도립 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의 보존관리를 위하여 201910월 건물을 매입하고 문화재청에 문화재 등록을 신청하였다. 이후 20208월 문화재청에서 문화재 등록 검토 현지조사를 실시하였고, 10월에 문화재청 근대문화재분과위원회 회의에서 등록 예고사항이 가결, 11월에 문화재등록 예고기간을거쳐, 12월에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과, 최종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되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사업 구역 내 위치한 경상남도립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를 설립취지에 맞게 근대역사와 문화예술의 교류가 가능한공간으로 조성활용하여 통영시의 새로운 문화콘텐츠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